라인업을 공개한 영국 페스티벌 모음

2019년 1월이 절반 정도 지나갔지만, 벌써 라인업을 공개한 올해의 페스티벌들이 있습니다. 다운로드 페스티벌처럼 세계 곳곳에서 열리는 페스티벌도 그렇지만, 2007년부터 런던에서 꾸준히 열리고 있는 필드 데이 페스티벌부터 긴 역사를 자랑하는 레딩 페스티벌까지 다양한 페스티벌이 2019년의 시작과 함께 올해 페스티벌이 열린다는 것을 알리고 있습니다. 그 중 라인업을 꽤 많이 공개한 세 페스티벌을 소개합니다.

우선 런던의 필드 데이 페스티벌입니다. 헤드라이너로 스켑타와 조자 스미스를 선택하며 런던의 페스티벌이라는 정체성을 잘 보여주고 있네요. 여기에 BBC Sound of 2019 1위로 꼽힌 래퍼 옥타비안, 소울 음악 콜렉티브 정글 등 자국 라인업이 알차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푸샤 티나 얼 스웻셔츠 등 해외 라인업도 좋네요.

한국에서는 뮤콘과의 연계로 업계 관계자들에게는 익숙할 것 같은 리버풀 사운드시티 페스티벌 역시 로일 카너라는 자국 래퍼를 헤드라이너로 두고 있습니다. 다소 생소한 이름이 많이 보이신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아무래도 쇼케이스와 컨퍼런스가 결합한 형태이다 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끝으로 소개할 페스티벌은 레딩 페스티벌입니다. 영국이 낳은 스타 밴드 The 1975가 헤드라이너로 있네요. 레딩 페스티벌 역시 스테플론 돈, 노츠와 같은 자국의 래퍼들을 라인업으로 공개했습니다. 그라임이 점점 자국에서도, 세계적으로도 더욱 큰 힘을 가지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페스티벌에 관심이 가시나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